케겔대가 여친 만난썰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케겔대가 여친 만난썰

익명_MjcuMTAy 0 141 0

여친 몇 만난중 마지막으로 만난 여친이다. 현재까지 이미헤어졌지만....

케겔의 생활화와 자전거 동호회 암벽 타는거 뭐냐 그거 아무튼 스포츠를 좋아한다.

암벽타기 그 누구더라 아무튼 인공암벽같은거 요즘에 정말 많이 있다 3년정도 꾸준히 탔다더라 발가락에 힘이 엄청쌔다 아무튼 만저보면 발에 근육 종아리 허벅지 엄청나다 처음에는 하체 비만인줄 알았다. 뭐지? 하는 생각 약간~ 아주 크게 티는안나지만 약간 뭔가 다르다 ...

여튼 벽 잘타더라 난 한번 같이타고 가랑이 째지는줄 알았다 다음날 다리가 후들거리고 엉덩이 경련이 올라했다.

뭐 각설하고 잠자리도 열정적인데 특별히 케겔을 해서 거기가 엄청 조인다? 그건아니다. 뭐 잘려나간다거나 그러진 않더라 열정적인만큼 물도많고 탄탄한 근육에 눞힘을 많이 당해서그렇지 위에서 할때는 사정한다는 느낌 넣는다는 느낌 질사할때 잔뜩 밀어넣겠다 이런 느낌인데

내가 아래서 하니 뭔가 뽑히는 잔뜩 뽑아가는 느낌이고 힘은 당현이 덜드는데 기분탔인지 기가 더 빨리는 느낌이다.

어느날은 내가 피곤해서 한번하니 얼마 못가 사정을 뽑혔는데? 만족할수없다는 분노였는지 사정하는데 그리고 사정 직후인데 엄청 빨고 귀두에 마찰을 어찌나 가하던지 갑자기 시큰해지면서 항문 뒤쪽 허리로 싸아한 느낌에 몸서리쳤었다 너무 힘들어 겨우 두번을 뽑아내고 잘수있었다. 나에겐 벅찬 여친이었고 운동량 만큼 손으로나 입으로나 거기나 감당키는 역부족이였다. 

한날은 젤을 사왔다 좀 부드러우면 오래 할수있을것도같았기때문인데 젤을 잔뜩바르고하니 소리가 더욱 자극적이긴 하더라 ...

여튼 이날은 내가 좀 준비도하기도했고 뒤로 좀 했더랬다. 

가만히 보니 뒤의 떵구멍이 벌렁거리는게 상당히 궁금했다. 살짝살짝 젤을 발라서 넣어보았다. 여친은 살짝 놀라기도했지만 도전을 좋아하고 다른 자극이 좋았는지 이내 거기에대한 자극을 즐기고있었다. 

순간 이성을 잃고 나도모르게 나의 짧고 굵은 것을 아래에서 빼어 위로 담금질 했다. 확! 밀어넣으니 구멍 주변으로 힘이 팍 들어가며 내 그것이 댕강 잘리는 듯한 느낌을 주는 압박이 왔다 . 

난 잘리지 않기위해 빼내려했고 기둥 뿌리에서 부터 나오다가 귀두아래에서 딱 걸리고 말았다 . 여친이 힘을 더욱 주고있었고 덫에 걸린듯한 내 그것은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사정을 촥촥~ 안으로 뽑혀져 다뽑혀진 난 침대위로  쓰러져 고환아래가 떨리는것을 느껴야했다.

추가로 여친도 때론 생리다 뭐다해서 간혹이지만 대딸을 해줄때가 있다 손으로 ... 뽑아주심이다. 

그날은 뭐에 필이 꽂치셨는지 빨리 뽑아보겠다며 스톱워치를 가져다놓고 2분안에 버티면 소원들어주기 내기하자고해서 콜을 했다.

아직 거기가 거지도않았고 여자친구도 옷도 다입은 상태였다. 다만 어디서 또 젤을 가지고 왔더라. 시작과동시에 젤을 손에 잔뜩 바르더니 쫙쫙 훑는데 자위하는거랑은 많이 다르더라 조건이 대달치는 거기를 보고있어야 되는게 하나더있었는데 와 내꺼 보는데 왜이리 자극적인지 그 악력과 스피드의 무자비함이 1분 30초를 버티고 바로 하아얀 정액을 뿜어버렸더랬다.

어떻게보면 힘있고 나름 만족은 그래도 했지만 여자친구는 만족하지 못했으리라 생각된다.

거칠게 내몰던 숨은 오히려 내쪽이었던것같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